이공계·기술취업 이엔지잡
분야별 채용정보 부문별 채용정보 지역별 채용정보
건설업 취업전략 7계명
[ 세부사항 ]
“건설사 취업, 맞춤전략으로 뚫어라”…건설워커, ‘2012년 건설업 취업전략 7계명’ 제시

뉴스와이어 입력 2012.01.17 10:28



(서울=뉴스와이어) 어려운 취업관문을 뚫기 위해서는 업종별 '맞춤 취업전략'이 필요하다. 각 업종마다 요구하는 인재상이 다르고 채용특징도 다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건설업 취업준비는 어떻게 해야 할까. 건설업계의 트렌드와 건설회사들이 공통적으로 요구하는 인재상을 제대로 알고 준비하면 성공취업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건설업계는 내수부진이 단기간에 끝나진 않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해외수주 비중을 계속 늘려나가고 있다. 건설경기 장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최근 해외건설 인력 채용은 급증하는 추세다.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www.worker.co.kr 대표 유종현)가 제시한 '2012년 건설업 취업전략 7계명'을 소개한다.

조직 친화력과 뚝심을 부각시켜라

건설업은 협동작업을 해야하기 때문에 조직 친화력이 필요하다. 아파트, 빌딩, 도로, 교량, 터널, 플랜트 등 각종 건설물들은 수많은 사람의 땀과 노력이 모여 결실을 맺은 것이다. 회사 내부의 친화력 뿐 아니라 일용직 노동자들과 융화할 수 있는 능력도 중요하다. 고되고 험한 일이 많기 때문에 힘든 일을 뚝심을 갖고 이겨낸 경험이 있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직무 자격증을 취득하라

기술력을 중시하는 업종 특성상 직무 자격증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건축기사, 토목기사, 건설안전기사, 건설재료시험기사 등이 건설사 취업에 유용한 기술자격증이다. 일정 경력이 쌓이면 도전해 볼만한 자격증은 건축사와 기술사가 있다. 사무직 분야에서도 공인노무사나 회계사 자격증 등이 있으면 취업에 도움이 된다.

글로벌 지수 높이고 해외로 눈 돌려라

해외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건설사들은 글로벌 지수가 높은 인재, 즉 해외에서 역량을 발휘해줄 인재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토익점수보다는 실질적인 회화능력이 중요하다. 해외부문 비경력자는 외국생활 경험, 해외연수 등 자신이 해외통이라는 객관적 증거와 자료를 제시하는 것이 좋다. 또, 해외건설협회, 건설기술교육원, 현대건설인재개발원 등 관련기관에서 시행하는 해외취업관련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도 전략이 될 수 있다.

실무능력을 갖춰라

건설업은 업종 특성상 현장중심의 실무형 인재를 선호한다. 학점, 토익 등 '서류 스펙'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실무능력과 경험을 인정받으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 실무경험이 없는 신입 구직자는 인턴, 아르바이트, 현장계약직, 프로젝트 전문직 등을 통해 건설업계의 분위기를 익히고 현장경험을 쌓으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다.

건설 관련기사를 꼼꼼히 챙겨라

면접시 건설 분야에 대한 시사적이고 전문적인 질문을 던지는 경우가 많다. 이를 대비하려면 평소 건설관련 기사를 숙지해 내공을 쌓아둬야 한다. 특히 입사희망기업에 대한 뉴스와 동향은 반드시 체크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면접관들은 자기 회사에 대해 많이 아는 구직자들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기 때문이다. (건설관련 면접질문 사례 : △세계 금융위기의 원인과 국내 건설사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건설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말해봐라 △친환경 건축에 대해 설명하라 등)

숨은 채용정보를 찾아라

현장별로 소수의 인력을 급하게 채용하는 경우가 많은 건설업은 '그림자 채용'이 많다. 그림자 채용은 구인광고를 내는 대신 추천, 헤드헌팅, 이력서검색 등을 이용해 꼭 필요한 인원만 몰래 뽑는 비공개 채용패턴을 말한다. 인맥과 취업센터, 전문취업사이트, SNS(트위터, 페이스북) 등 모든 자원을 동원해 숨은 채용정보를 찾아내는 노력이 필요하다. 채용사이트에 등록한 이력서는 자주 업데이트해 상단에 노출시키는 것이 좋다.

목표에 정밀조준(pin-point)하라

업종 뿐 아니라 회사별로도 맞춤전략이 필요하다. 특히 자기소개서는 정확하게 그 회사를 겨냥해서 써야 한다. 회사 이름만 바꿔도 통용될 내용이라면 관심을 끌 수 없다. 가령 현대건설과 삼성물산, 대림산업, 대우건설에 제출하는 지원서를 똑같이 작성했다면 어느 하나도 제대로 작성했다고 보기 힘들다. 같은 내용의 지원서를 무작정 여러 회사에 넣고 보는 이른바 '묻지마 지원'은 지속적인 취업실패로 이어지게 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유종현 건설워커 사장은 "건설사들은 한마디로 건설과 통(通)하는 인재를 원한다"며 "자기소개서는 현장경험, 조직적응력, 적극성 등을 사례위주로 정리, 자신이 건설업에 적합한 인재임을 최대한 어필할 필요가 있으며 면접과정에서도 강한 의지와 투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건설워커는 1997년 6월 국내 최초로 건설채용 정보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지난 14년 동안 건설업 채용시장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대한건설협회, 해외건설협회, 노사공동 재취업지원센터, 한국산업인력공단(월드잡), 한국고용정보원, 다음(Daum)취업, 파인드잡, 가로수닷컴, 커리어, 스카우트, 영업인, 뉴스에듀, 사람인, 이엔지잡, 월간리크루트, 한국주택신문, 한국부동산신문, 해병대전략캠프, 테크넷21(건자회) 등에 건설전문 채용정보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건설워커는 대우건설,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 포스코건설, 롯데건설, 금호건설, 동부건설, KCC건설, 동양건설산업, 엠코 등 대형 건설사의 채용소식을 가장 빨리 접할 수 있고 시공능력·연봉정보·인기순위·취업족보 등도 알 수 있다. '그림자 채용' '게릴라 채용' 등은 1990년대 후반 건설워커가 만들어낸 채용시장 신조어로 10여년이 지난 지금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출처:건설워커(www.worker.co.kr)
이전으로 맨위로
  이엔지잡 고객지원센터
문의전화:02-990-4698  문의메일:helper@engjob.co.kr
서울 강북구 수유3동 177-23 (주)컴테크컨설팅:유종현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서울북부 제 2008-01호
Copyright ⓒ 이엔지잡. All rights reserved.